3차 희망텐트 – 2012년 쌍차투쟁은 연대로 승리할 것…

0 Flares Filament.io -- 0 Flares ×

희망 뚜벅이 발걸음의 최종 목적지인 쌍용자동차 정문앞 도로위에 집회가 시작된 시간은 저녁 7시경었다.
2011년에서 2012년을 넘어 오는 혹독한 추위의 이 겨울은 희망텐트와 함께 했다. 이날은 그 마지막 세번째.

3차에 걸친 희망텐트를 거치면서 금속노조의 대오는 점점 늘어가고 있다. 그리고 희망버스 때 보았던 사람들의 모습도 하나 둘 눈에 띠기 시작했다. 그리고 햇불로 타오르는 그 불꽃이 2012년 올 한해 쌍차투쟁을 어디까지 끌어 올릴 수 있을 지 보여주는 듯 했다. 이 모든 것들이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에게 희망을, 연대의 힘을 보여주고 있었고 마침내 승리할 것이라는 믿음의 싹을 보듬었다.

신나는 뽕짝 메들리 뒷풀이로 희망발걸음을 마감한 뚜벅이들, 재능에서 부터 세종호텔, 현대차, 대우자판, 콜트콜텍,유성,,, 그들의 걸음 걸음 마다 투쟁하는 동지들이 있었고 그들과 손을 잡고 그들과 함께 걸었고, 그 길 마디 마디 손을 내미는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이들은 2011년 김진숙 희망버스의 버전2를 만들었다. 아니 만들어 가고 있다. 왜냐하면 이제 시작했고 이 뚜벅이들이 전국 구석구석 투쟁하는 동지들의 손을 잡고 끌어낼 것이고 희망버스에 모였던 수많은 사람들을 다시 쌍차로, 광장으로 이끌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앞으로 희망텐트라는 이름, 희망 뚜벅이라는 이름이 계속 될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한 건 서울에서 시작해서 평택을 이은 이 연대의 걸음은 따듯한 봄을 거쳐 뜨거운 여름을 타면서 거리를 광장을 휘몰아 치게 될 것이다. 평택에서 시작한 불꽃이 전국을 돌아 다시 시청앞이든 광화문이든 광장을 뜨겁게 태우는 한 해가 될 것을 예감한다.

일터에서 쫒겨난 노동자가 일터로, 행복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날…
비정규직이라는 굴욕을 벗어 던지는 그날…
그날까지 노동자들의 투쟁은 계속될 것이고,
그들에 대한 연대 투쟁도 점점 더 거세질 것이다.

2012년, 그것이 바로 너의 운명…

쌍용자동차 본사 정문 앞, 2011년 2월 11일

사회적파업연대기금의 깃발, 첫 공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0 Flares Filament.io -- 0 Flares ×